2016.04.11 15:20

안녕하세요. 큰 활자책 출판사 큰글입니다.

저희는 가능하다면 매월 첫째 주 월요일에 산행이나 야유회를 나가는데요.

이번 04월에는 장봉도로 나갔습니다.

 

 

 

 

장봉도를 가기위해서는 약 40분정도 배를 타고 들어가야되는데요.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즐기러 가시더라구요.^^

 

 

 

 

장봉도에 도착하자 마자 장봉도 전체를 누비는 버스를 타고 목적지인 장봉3리에 도착!

 

 

 

 

 

정류장에서 5~10분 정도 올라가니 등산로 초입부분에 이르렀습니다.

본격적으로 산행을 시작하기로 마음을 먹었지요.

 

 

 

 

산행시작 10~15분,  조그마한 언덕을 하나 넘고 내리막길이 나오더라구요.

일렬로 조심히 내려가시는 게 웃겨서 사진 한컷! 찍었습니다. 

 

 

 

 

이 날 저희의 목표는 국사봉이었지만 바람은 너무 많이 불고, 저를 포함해 몇 분이 옷을 너무 얇게 입고와..

해변가를 트래킹하는 것으로 결정이 났습니다!

 

 

 

 

해변가를 걷다보니 이렇게 예쁜 모래해변이 나왔는데요. 시간을 못맞춰.. 갯벌만 보고 왔습니다.

 

 

 

 

그리고 조금 깊숙히 들어가보니 해변가를 보며 절벽바위를 건널 수 있는 이런 멋진 다리도 건널 수 있었습니다. 또 이렇게 재미있게 장난도 칠 수 있는 배 덮개(?)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열심히 해변가를 걷고 난 뒤에 집으로 돌아가려고 정류장에 왔는데.. 점심 시간대라.. 2시간 동안 버스가 운행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희는 선착장까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걷기로 했죠.

 

 

 

 

약 한시간 반 정도를 사진처럼 해안가를 걸어서 선착장을 가는 데 너무 힘들었습니다.

 

 

 

 

결국 길가에 보이는 정자를 보자마자 한사람도 빠짐없이 자연스럽게 앉아서 쉬었답니다.

저는 풍경이 너무 좋아서 사진 하나를 찍었습니다.^^

 

 

 

선착장에 도착해서 멋지게 사진을 찍으려고 했지만 저희가 도착하니 배가 뜨기 10분 전이어서 허겁지겁 표를 끊고 겨우겨우 배를 탑승하여 삼목 선착장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삼목 선착장에 도착한 후 저희는 예단포로 가서 맛있는 회와 초밥을 먹었습니다만.. 제가 너무 배고픈 나머지 사진을 남기지는 못했네요.^^

- 다음 저희 산행도 기다려 주세요~~^^

'큰글 활동 > 사내 활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05.09 독서토론  (0) 2016.05.17
2016.05.02 신도 정기산행  (1) 2016.05.03
2016.04.26 미추홀 도서관 기증식  (0) 2016.04.26
2016.04.18 '책 읽는 도시' 협약식  (0) 2016.04.19
2016.04.05 장봉도 야유회  (0) 2016.04.11
2016.04.11 독서토론  (1) 2016.04.11
Posted by 도서출판 큰글